본문 바로가기

홍주in뉴스

수능 감독의 어려움, “고등교육법 32조에 따라 수능감독을 대학에 맡겨라"

홍주인뉴스] 수능 감독의 어려움, “고등교육법 32조에 따라 수능감독을 대학에 맡겨라”
전교조 충남지부, ‘교육부와 충남교육청은 현실적인 대책을 마련하라’
전용식 총괄 기자 jys@hongjuin.news

 

홍주인뉴스] 내달 14일은 수능 일이지만, 수능감독을 해야 하는 교사들은 힘이든다고 전교조 충남지부가 성명서를 통해 밝혔다.

내달 14일 수능 일을 앞두고 전국의 6개 교원단체 2만 9416명의 교사가 서명운동을 벌였다.

이유는 수능시험 감독교사용 의자를 배치하라는 것.

1교시 100분 감독, 2교시 110분 감독, 연달아 감독하면 210분을 가만히 서 있어야 하고 시험이 끝나면 각종 민원에 시달려서다. 

정작 교육부는 느슨한 감독의 우려와 감독관에 대한 수험생의 부담이 생겨 민원이 발생할 소지가 있다는 이유로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고 전교조 충남지부가 성명서를 통해 밝혔다. 

이어 “게다가 수당인상을 요구하지도 않았는데 1만원 인상안으로 교사들을 더 난처하게 만들었다”며 “전교조 충남지부는 다시 한 번 현장 교사의 목소리를 담아 교육부와 충남교육청이 현실적인 대책을 즉각 마련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설화고등학교의 이치원 교사는 “한 교사가 두 시간 감독이지만 20분 전에 들어가고, 끝나면 시험지 확인하니 2시간 반이 되고, 연속으로 감독하면 미리 시험지를 받기 때문에 5분도 못 앉아 있다가 들어간다”며 “예민한 수험생들 때문에 민원에 휘말릴까봐 꼼짝 못 하고 서 있어야 하니 감독하기 정말 어렵다. 꼼짝 못하니 다리랑 허리가 너무 아파 끊어질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오전에 한 교시, 오후에 한 교시면 어떻게 버텨볼 수 있을 것 같은데 연속으로 들어가면 정말 너무 힘들다”며 “특히 학생을 위해 그것도 못하냐는 기사 댓글에 상처받는다”고 하소연 했다. 

특히 같은 학교 여교사는 “1,2,4,5교시 감독 후 2~3일간 앓아누웠던 적이 있고, 같이 1,2,4,5교시 감독한 선생님은 다음날 유산했다”고 분개했다.
 
25년 넘게 수능감독을 해온 천안 월봉고등학교의 이해원 교사는 “움직이면 발소리가 신경 쓰인다고 항의하는 통에 시험시간 내내 숨소리 한번 제대로 내지 못한다”며 “하지정맥류 병으로 평소에도 다리가 아파서 수업하기가 힘든데 수능감독은 극한의 고통을 견디는 고문이다. 교육부 직원들도 직접 세 시간 넘게 서 있어 보라고 말하고 싶다”고 꼬집었다. 
 
아산의 고등학교에서 수년간 고3 부장을 담당한 교사는 “대학입학사무는 대학의 사무이므로 중고등학교 교사를 차출하여 진행하는 것은 근본적으로 문제가 있다. 대학교직원을 시험 감독으로 해야 한다”며 “매년 감독교사는 민원에도 시달리고 있는데 매뉴얼에 따라 한 감독의 실수는 국가가 책임져야 하며, 감독 시간의 과중을 줄이기 위해 최대 2영역 감독으로 하고 오전 감독과 오후 감독으로 나누어 탄력적으로 운영해야 한다”고 말했다.

결국 정상적인 사람도하기 힘든 수능 감독을 몸이 불편하거나 체력이 약한 교사에게는 고문과 마찬가지이고, 지친 상태로 수능감독을 하면 집중력이 떨어져 오히려 학생들에게 피해가 갈 수 있고, 교사들이 수능감독을 거부하는 것은 너무도 당연한 최소한의 요구라는 것이 전교조 충남지부의 입장이다. 

전교조 충남지부은 “수능 업무의 중요성을 모르는 바도 아니고 당장 거부하는 것도 아닌 이상, 현장의 어려운 목소리에 교육부와 충남교육청은 귀 기울여 수능감독의 어려움을 해소하는 현실적인 대책을 즉각 마련해야 한다”며 “만약 현장의 목소리에 귀를 닫아버린다면 고등교육법 32조에 따라 수능감독을 대학에 맡기라는 거부의 움직임으로 나타날 것이다”고 말했다. 

다음은 전교조 충남지부가 성명서를 통해 밝힌 우리의 요구이다.

1. 감독관의 감독 시간을 축소하라!
1. 감독관을 확대하여 2교대로 운영하라!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