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주in뉴스

내포신도시 축산악취 개선사업, 올해 64억 투입

728x90
내포신도시 축산악취 개선사업, 올해 64억 투입
전용식 총괄기자 jys@hongjuin.news

2021년 내포신도시 축산악취 개선 종합 추진계획이 수립됐다.

지난해 말 기준 내포신도시 반경 5에는 299개 축산농가가 돼지·소 등 약 59만 마리 가축을 사육 중이다.

여기서 발생하는 가축 분뇨는 연간 약 17만 톤으로, 지역 내 악취 등 각종 민원을 유발하고 있다.

도는 이번 종합 추진계획을 통해 축사 이전·휴업 7개소 추진 악취저감제, 수분조절제 지원 등 축산악취 저감 사업 양돈농가 FTA 폐업 지원 깨끗한 축산농장지정 악취경보제 운영 가축분뇨배출시설 지도·점검 한국환경공단, 농협 등과의 협약사업 후속조치(악취 저감 컨설팅, 시설 개선 지원) 8개 사업을 시행하기로 했다.

연말에는 내포신도시 주민을 대상으로 축산악취 개선 만족도를 조사해 사업 내용을 평가할 계획이다.

이남재 도 기후환경국장은 최근 혁신도시 지정 등 여건 변화에 따라 내포신도시 주변 생활 환경 향상을 위해 축산 악취 저감 사업을 집중 추진할 것이다“2017년부터 추진한 내포신도시 축산 악취 개선사업이 올해 5년차를 맞아 조기 마무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내포신도시 축산악취 민원은 2017124, 201874, 201984, 202013건으로 감소하는 추세이다. 전용식 총괄기자 jys@hongjuin.news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