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주in뉴스

홍주인 박태신 선생] “2천 년 전 진번국의 도읍지에 지금의 충남도청이 들어섰다”

홍주인 박태신 선생] “2천 년 전 진번국의 도읍지에 지금의 충남도청이 들어섰다”
내포지방의 뿌리는 진번국 → 진번군 → 번국 → 마한의 목지국
전용식 총괄기자 jys@hongjuin.news

홍주인 박태신 선생] “2천 년 전 진번국의 도읍지에 지금의 충남도청이 들어섰다”

“충청남도의 고대사는 금강유역을 중심으로 공주와 부여의 백제문화권과 아산만과 삽교천 유역을 중심으로 발전한 마한문화권으로 양분된다. 내포지방이 마한문화권이고 이것은 고대의 진번, 목지국이다”

이같이 말하는 진번목지국과 백제부흥전의 공동저자 박태신 선생.

25일 충남도서관 다목적실에서 내포문화진흥포럼 준비위원회 회의를 마치고 나온 탓인지 약간은 상기된 모습이다. 

충청남도 역사문화연구원이 창립한다는 내포문화진흥포럼의 방향성을 묻는 기자에게 박태신 선생은 “늦은 감이 있지만 내포문화와 내포지방의 연구가 진행된다니 기쁘다. 오늘 회의에서도 지적했듯이 다양한 내포문화를 연구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개인적으로는 내포지방의 고대사 연구에도 관심을 기울여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2천 년 전 진번국의 도읍지에 지금의 충남도청이 들어섰다. 진번국에서 진번군으로, 진번군에서 번국으로, 번국에서 마한의 목지국으로 변천한 것이 내포지방이고 이것이 고대사의 진행이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내포지방의 목지국설에 대해 찬성하는 학자로는 천관우 선생과 고려대학교 총장을 역임하고, 한국학 연구원장과 국정교과서 편찬위원장을 지낸 김정배 교수가 있다고 덧붙였다.

박태신 선생은 “일본서기의 신화편을 보면 일본을 개국한 천조대신의 한향의 땅인 소시머리가 당진읍 우두리에 있다”며 “또한 일본을 통일한 숭신천황과 응신천황은 지금의 충남도청 인근에서 고구려의 남침에 위협을 느끼고 남쪽으로 남하해서 김해가야를 건설했으며, 일부는 일본으로 건너가 일본의 천황가를 이루고 지배층이 되었다”고 말했다.

김해가야?

“그렇다. 내포지방에는 전기임나•가야가 있었다”는 박태신 선생.

“쉽게 말해 예산 대흥지방의 임나국 숭신왕은 313년 고구려 미천왕의 한사군 축출에 위협을 느껴 임나지방을 떠나 경상도 김해지방으로 이동했다가, 다시 일본의 구주북부지방으로 가서 1차로 일본을 통일했는데, 숭신왕이 임나지방을 떠나기 전에 지배하였던 곳을 전기임나•가야라고 한다. 이것이 일본의 에가미 교수가 주장하는 기마민족설이다”

후기 임나•가야.

“목지국의 진왕인 응신왕은 396년 광개토대왕의 남침에 놀라 배편으로 일본의 구주남부지방으로 망명해서 구야국 즉 가야국을 세운다음 일본의 중심부인 오사카와 나라지방으로 진출해 2차로 통일국가를 건설한 것이 응신천황이다”며 “이때 일본으로 건너가지 않고 경상도 지방으로 이동한 무리가 건설한 것이 후기 임나•가야, 김해가야이다”고 덧붙였다.

박태신 선생은 “그렇기 때문에 백제부흥전쟁당시 일본은 1만여 명의 군대를 파병했다. 지금의 당진 앞바다인 백촌강에서 나당군에게 전멸을 당했지만, 일본은 자신들의 조상 땅을 지키기 위해 먼 바다를 건너온 것이다”고 강조했다. 전용식 총괄기자 jys@hongjuin.news

 

홍주in뉴스

홍주, 홍주인, 홍주in뉴스는 스마트 한 세상, 스마트하게 소통하기 위한 새로운 세대의 뉴스 미디어 입니다.

hongjuin.news

블로그 기반의 홍주in뉴스는 스마트한 세상, 스마트한 언론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합니다. 홍주in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의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hongjuinnews. All Rights Reserved.

태그